시사교양
MBC 100분 토론 홈페이지로 가기
866회 2020년03월26일
기획의도
-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으로 우리 경제가 내수와 수출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정부는 24일 소상공인과 기업,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면제 조치도 계획 중입니다. 지자체들은 재난기본소득 또는 각종 긴급지원금 지급하며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4월부터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총 1조 3천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지자체들도 주민들에게 10만 원씩 지급하거나 저소득층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하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보수 야권에서는 재난기본소득을 “위기를 틈 탄 선거용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100분토론>에서는 재난기본소득 도입과 정부의 긴급 지원 대책을 둘러싼 찬반 논란을 다룹니다. 막대한 돈을 풀어야 하는데 누구에게 어떻게 지원할 것이냐가 쟁점입니다. 현금 지원의 경우 취약계층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해야 할지, 아니면 모든 국민에게 현금을 주어야 할지, 의견이 엇갈립니다. 또 감세정책은 어떻게 할 것인지, 그리고 2차 추경의 규모와 방법은 무엇인지, 여야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집니다. 출연 패널 -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신세돈 /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최배근 /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 이혜훈 /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