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MBC 스페셜 홈페이지로 가기
803회 2019년03월18일
스페인 축구 리그에 한국선수로만 구성된 외인구단 꿈 fc가 있다.  
이영표 선수가 전하는 비공식 태극전사들의 스페인 원정기! 
축구의 나라 스페인, 그 심장 속으로 걸어 들어간 19명의 한국 축구 선수들이 있다.
바로 스페인 7부 리그의 외인 구단 ‘꿈 fc’다. 아시아 선수로만 구성된 팀이 유럽, 그것도 축구의 명가 스페인의 정식 리그에 등장 한 건 유럽 축구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스페인 이에스까스를 연고지로 창단한 이 구 단은 무패행진으로 유럽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꿈fc 선수들은 2002년 월드컵을 보고 축구 선수를 꿈 꿨고, 축구만 바라보고 초, 중,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넌 안돼!’ 라는 말을 들어야 했고. 학 연, 지연, 혈연에 밀리고 부상에 주저 앉아야 했다. 그랬던 선수들이 스페인 축구계 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이다.
꿈fc를 창단한 구단주 김대호씨는 아들의 축구유학을 뒷바라지 하던 푹발물 처리 전문가! 축구보다 야구를 좋아했던 남자다. 실력있는 한국 선수들이 스페인에 적응 못하고 돌아가는 모습을 보다가 뭉쳐서 팀을 만들면 우리도 할 수있다는 ‘국뽕’이 그 를 팔자에도 없는 구단주로 만들었다.
자존심 강한 스페인 축구팀들은 한국구단에게 리그 1위를 뺏길 수 없다. 꿈fc의 독 주를 막기 위해 그들의 태클은 더 거세진다. 심판과 관중은 꿈fc에게 호의적이지 않 다. 한국의 비공식 태극전사 꿈fc의 선수들은 다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각종 폭력으로 얼룩진 한국 체육계, 학업을 전혀 병행하지 않는 한국의 스포츠 훈 련 시스템에 대한 각성이 일고 있는 요즘 이영표선수가 전하는 꿈fc의 스페인 원정 기 는 이렇게 말한다.
축구는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 한 번의 실패가 인생의 끝이 아니다. 맘껏 드리블 하라! 공을 뺏겨도 된다. 다시 뺏어오면 되니까.
mbc 스페셜 ‘다시 꿈은 이뤄진다-스페인 외인구단 꿈fc’는 오늘(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