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3986회 2022년06월28일
[바로보기] 길을 건널 수 없는 육교, 정체는? / 뮤지컬 캐스팅 논란, 이유는?

① 길을 건널 수 없는 육교, 정체는?
IT기업들이 밀집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이상한 육교가 있다. 본래 육교라고 한다면 차가 달리는 도로 위에 설치되어서 보행자가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게 하는 기능을 한다. 하지만 이 미스터리한 육교는 한쪽 인도에 떡하니 자리 잡아 길을 건너는 기능도 못 할뿐더러 보행로에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서 시민들이 지나다니기에 방해가 된다. 또 안전장치가 없어서 어린아이가 올라가서 놀다가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뜬금없이 갑자기라는 뜻에 ‘갑분육교’라는 별명까지 지어졌다는데... 그 육교가 생긴 지는 12년이 되었지만 정작 그곳에 사는 시민들도 그 육교의 정체를 잘 모른단다. 과연 이 육교의 진짜 정체가 뭔지 알아봤다. 

② 뮤지컬 캐스팅 논란, 이유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씨가 동료 배우인 김호영 씨를 고소했다. 사건의 발단은 김호영 씨가 개인 SNS에 옥주현 씨를 겨냥 한 듯한 ‘옥장판’이라는 단어를 쓴 것. 최근 8월에 개막을 앞둔 엘리자벳 10주년 뮤지컬에 주인공인 엘리자벳 역할에는 옥주현 씨와 이지혜 씨가 더블 캐스팅되었다. 이지혜 씨는 평소 옥주현 씨와 친분이 있었고 같은 소속사였기에 일각에서는 옥주현 씨가 캐스팅에 입김을 넣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결국 옥주현씨가 김호영씨를 고소하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심해지는 갈등에 뮤지컬 1세대 배우들까지 공동 성명문을 내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뮤지컬계를 뒤흔든 고소 사건의 전말을 알아봤다. 

[이슈 추적] 전세보증보험 가입해도 전세금 못 받아? / 가정집에 있던 초대형 어항이 폭발했다?

① 전세보증보험 가입해도 전세금 못 받아?
전세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 전세보증보험을 드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 하지만 전세보증보험에 가입하고도 보증금을 보호받지 못한 사람들이 있단다. 2020년 4월, HUG 안심전세마련 대출 상품을 통해 인천 부평구에 1억 7천 만 원의 전셋집을 계약한 A씨.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계약 당일날 동시 매매가 진행됐고 자신과 계약한 집주인 B씨가 아닌 C씨로 바뀌었다. 1년 뒤, A씨는 바뀐 집주인 C씨의 빚으로 인해 집에 압류가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보험 이행을 신청했다. 하지만 HUG 측은 전입신고가 늦었다는 이유로 약관 위반이라며 보험 이행을 거절했다. 도대체 어떤 약관을 위배했다는 걸까? A씨가 거듭 항의를 하자 전입신고 하루 늦은 건 괜찮지만 집주인이 바뀌어서 안 된다고 다시 지급 거절한 HUG. A씨는 공기업인데 기준이 너무 모호한 거 아니냐며 제도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2년간 보험금을 납부하는 동안 아무 말도 없었다는데. 보험에 들어도 보호를 받지 못한 세입자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어본다. 

② 가정집에 있던 초대형 어항이 폭발했다? 
지난달 31일 새벽, 평택의 한 아파트 가정집에서 2.4m 길이 어항이 갑자기 폭발했다. 사고 현장 영상을 보면 집 안에서는 어항에서 쏟아져 나온 800ℓ 가량의 물과 물고기들 그리고 깨진 유리조각들로 가득했다. 어항 주인 조씨는 이번 사건으로 자신이 기르던 140마리 정도의 물고기가 대부분 죽었고 아랫집까지 흘러 들어간 어항 속 물 때문에 5,700만 원을 배상해야 해서 업체 측에 100% 피해 보상 금액을 요구했다. 어항 제품 자체의 결함이라고 주장하는 조씨, 하지만 업체측은 제품 자체의 결함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제조 후 설치한 시점부터 지금 꽤 긴 시간이 흘렀고 어항은 수평이 깨지면 그럴 수 있다는 것. 양측의 입장이 팽팽히 엇갈리는 가운데 전문가를 찾아서 실제 어항이 폭발한 원인은 무엇인지 가능성을 되짚어 봤다. 집 안에서 물고기를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 비슷한 사고를 막기 위해선 어떤 것을 조심해야 할까? 가정집에 이렇게 큰 어항을 둬도 괜찮은 것인지, 어항이 폭발한 진짜 원인은 무엇인지 취재했다. 

[지금 현장은] 집 앞 도로가 교회 주차장된 사연은? 

서울의 한 아파트, 일요일 오전이면 어디선가 차들이 나타나 집 앞 도로에 주차를 하고 사라지는데. 주정차금지표시에도 불구하고 한 차선을 빽빽히 채운 차량들, 운전자들이 향한 곳은 인근의 한 대형교회였다. 일요일마다 증가하는 교통량을 해소하고자 지자체 차원으로 도로를 주차공간으로 허용해준 것. 교인들에게만 허가해준 것은 아니나, 주민들은 해당 도로에 주차할 일이 거의 없다. 우리 동네 도로에 주차하는 교인들이 주민들에겐 눈엣가시 같은 존재라고. 특히, 좁은 왕복 2차선 도로의 반을 차지한 차들 탓에 운전하거나 길을 건널 때 여간 불편한 게 아니란다. 이에, 특정 종교시설의 편의를 위해 주민 공유재산인 도로를 내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