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4416회 2024년03월27일
[바로보기] 1) 성남 차도 달린 ‘타돌이’ 어디서 왔나? 
           2) ‘돈 보내지 마세요’ 유명인 사칭 범죄 심각 

1) 성남 차도 달린 ‘타돌이’ 어디서 왔나?  
지난 26일, 오전 9시 30분. 경기도 성남의 한 도로에서 껑충껑충 뛰어다니는 타조가 목격됐다. 이를 목격한 시민들은 타조가 차량 사이로 돌아다니면서 한때 도로가 정체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타조가 중앙선을 넘나들어 다니면서 미처 피하지 못한 차량과 부딪히는 상황도 있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 당국은 1시간 만에 타조를 잡았고, 주인에게 인계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이나 재산 피해는 없는 상황. 도로 위를 활보한 이 타조의 정체는 2020년에 태어난 수컷 타조 ‘타돌이’였다. 인근 상태체험장에서 사육 중인 타돌이가 우리에 생긴 틈새로 탈출했던 것. 타돌이의 주인은 지난달 타돌이가 함께 지내던 또래 암컷 타조 ‘타순이’가 세상을 떠나 심적으로 힘들었을 거라고 밝혔다. 타조 탈출 소동의 전말을 알아본다.  

2) ‘돈 보내지 마세요’ 유명인 사칭 범죄 심각 
지난 22일, 스타강사 김미경, 개그우먼 송은이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SNS 등 온라인에서 자신을 사칭해 투자를 권유하는 사기가 잇따르자 참다못해 직접 기자회견을 연 것. 성명서에는 방송인 유재석, 홍진경 등 130여 명이 동참했다. 고수익을 내주겠다며 유명인의 이름과 얼굴을 도용해 개인 투자자를 현혹하는 이른바 주식 리딩방 사기. 사칭 피해를 본 유명인들은 자신의 명예 실추도 억울하지만, 이런 사칭 범죄로 금전적인 피해를 본 피해자들이 생겨나지 않도록 규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유명인을 사칭한 투자 홍보 게시글은 SNS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피해접수는 수천 건, 피해 금액은 1천억 원이 넘는다. 우리가 취재한 피해자들 역시 적게는 1억, 많게는 5억이 넘는 돈을 날린 이들도 있었다. 날로 교묘해지는 금융 범죄 수법과 피해를 막을 대책을 알아본다. 

[기획취재] 우리 아파트 ‘9천만 원 할인’, 미분양 어쩌나 

부동산 경기 하락세가 이어지며 아파트 미분양이 쏟아지고 있다. 전국 미분양 물량이 1만 호가 넘어 일명 ‘미분양의 무덤’이라 불리는 대구에서는 미분양 주택을 판매하기 위해 분양가를 최대 9천만 원을 할인해 주거나 잔금 유예하는 등 다양한 조건을 내세우며 할인 분양에 나섰다. 그러자 입주민들은 할인 세대의 이사를 반대하며 자신들도 소급적용해달라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구에서 건설사와 분쟁 중인 곳은 더 있다. 대구의 강남이라 불리는 수성구의 한 단지 입주민들은 미분양 날 것을 우려해 할인 분양 시 소급적용해달라는 이른바 ‘안심보장제’를 계약서에 명시했다. 건설사는 17%가까운 금액을 할인했지만, 잔여세대가 팔리지 않았고 결국 공개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미분양 아파트는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 최근 청약 불패 지역으로 꼽혔던 대전 역시 미분양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다 보니 건설사에서도 미분양 날 것을 우려해 땅을 매입해두고 공터로 두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단다. 이번 달 입주를 시작했던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 단지도 높은 청약 경쟁률을 자랑했지만 청약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속출하며 여전히 물량이 남아있는 상황. 전국적으로 미분양이 속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높은 분양가와 고금리의 여파로 부동산 경기 침체로 속출하는 미분양 아파트와 그로인한 진통을 취재했다.

[지금 현장은] 3년 만에 열린 돌잔치, 주인공은 누구? 

큰 눈, 통통한 볼살, 등장만 했을 뿐인데 사람들의 관심을 한눈에 받는 충청북도 진천군 백골면 스타! 영재인 걸까? 아니면 유명인의 아이? 다름 아닌 스타의 정체는 갓 돌 지난 아기, 김율 양이다. 심지어 그녀의 생일 파티에는 마을 주민 30여 명, 면장 그리고 총리까지 참석해 화제가 되었다는데. 율이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은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백곡면에서 3년 만에 태어난 아이이기 때문이라고. 율이의 출생이 화제가 되면서 돌을 맞은 아이를 위해 마을 차원에서 돌잔치를 열었다고 한다. 마을의 스타로 살아가는 삶은 어떨까? 아이가 귀한 시골이다 보니 어르신들은 율이의 장난감을 사들고 오고 율이에게 용돈도 쥐어주신다. 어른들의 사랑과 관심을 듬뿍 받고 크는 율이, 초보 농사꾼 부모님과 행복한 시골 라이프를 즐기며 건강하게 자랄 일만 남았다. 그런데 아이가 클수록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하는 율이 부모님. 율이가 사는 곳은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시골 마을로 가까운 마트만 해도 차로 2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특히 아이에게 가장 필요한 의료시설과 교육시설이 전무해 진천군 시내로 가거나 다른 지역으로 원정을 가야 할 정도다. 공기 좋고 물 좋은 시골에서 값진 체험을 하며 살게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