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4371회 2024년01월12일
[바로보기] 1) 이사가 코앞인데, 입주 불가?
              CH) 입주민들의 운명은?

           2) 썩은 대게, 진실은?
	      CH) 환불 거부, 그 뒷이야기! 

1) 이사가 코앞인데, 입주 불가?  
경기도 김포시에 새로 지어진 한 아파트 단지. 그런데, 바로 오늘 (12일) 첫 입주를 준비하던 입주민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바로 김포시청의 사용 승인 불가 통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니 해당 아파트는 김포공항과 4km 떨어져 있어 ‘공항시설법’에 따라 57.86미터의 고도 제한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건설사는 이를 위반하고 공항 공사 측에 허위로 작성한 문서를 제출했다고! 입주 날만 기다리며 이사 업체, 기존 건물 계약 등 모든 준비를 마친 입주민들은 너무도 참담한 상황. 이에 조합 측에서는 김포시청에 임시 사용이라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하는데. 만약 임시 사용도 불가하다면, 입주민들은 정말 갈 곳 없이 거리에 나앉을 판이라고. 과연, 이 아파트의 운명이 어떻게 될까? 현장을 취재한다. 
 
2) 썩은 대게, 진실은? 
 최근 한 수산시장에서 구매한 대게가 집에 와보니 썩어 있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를 두고 대게를 판매한 상인에게 비난이 쏟아진 상황. 그런데! 한 수산물 칼럼니스트가 사진 속 대게의 흑색 부분이 주로 절단면이라며 썩은 게 아니라 ‘흑변 현상’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대게 흑변 현상이 무엇일까? 색이 변한 대게를 먹어도 되는 걸까? 그런데, 또 다른 대게 논란이 번졌다. 대게 집에서 환불을 거부당했다는 손님이 등장한 것. 한 식당의 방을 예약하고, 당일 대게 집에서 75만 원을 결제한 손님. 그런데, 결제하고 나니 예약한 방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손님은 환불을 요청했으나 업주는 이미 조리를 시작해 환불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는데. 하지만 대게 집에서 CCTV를 공개하며 정반대의 주장을 했다. CCTV 속에는 어떤 진실이 숨어있을까? 대게를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 자세히 확인한다.

[출동CAM] 건물 앞에 모인 사람들
             CH) 창문 깨고 사라진 남자
             CH) 3초 만에 도망?
             CH) 불난 아파트에서 이웃을 구하다 

서울의 한 건물 밖에 사람들이 모여있다. 무슨 일일까? 건물 내부에서 한 여성이 복도를 뛰어다니고 있다. 그런데, 손에 소화기를 들었다? 건물에 화재가 발생한 것! 해당 건물은 오피스텔과 학원이 많은 건물로, 대피할 이원이 많은 상황.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주민들을 대피시킨다. 이후 불길을 잡고 인명 피해 없이 화재 사고는 마무리됐다. 건물에 불이 났을 때 무조건 대피는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화재 시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강원도 홍천에서 일어난 일이다. 오토바이에서 내린 한 남성이 둔기를 들고 한 건물로 향한다. 그러더니 유리문을 부수는데. 그가 노린 것은 바로 금은방. 그는 2,500만 원어치의 금품을 훔치고 인근 다른 금은방으로 향해 범행을 시도했다. 이후 수백 개의 CCTV를 확인해 절도범의 위치를 추적한 경찰. 남성은 인천에서 검거됐는데. 해외에서도 다양한 일이 일어났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귀금속을 판매하는 상점에 절도범이 들이닥쳤다. 이들을 알아본 직원이 황급히 문을 닫으려 하지만 실패! 순식간에 상점 안으로 달려오는데. 그런데 무엇을 본 건지 절도범이 도망친다? 넘어지고 미끄러져도 뒤돌아보지 않고 줄행랑! 그 이유, 상점 주인이 총을 들었기 때문이다. 절도범을 3초 만에 내쫓은 순간! 함께한다. 콜롬비아의 한 건물에 불이 났다. 주민들이 황급히 대피하지만, 불이 난 5층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여성. 그런데 그 아래층에 한 남성이 몸을 내밀고 서 있다? 화염에 휩싸인 여성을 구조하기 위해 손을 내미는데. 그러자 여성은 반려견부터 남성에게 건네고, 뒤이어 남성에 의해 구조된다. 당시 구조된 여성은 14세 소녀였다고. 생생한 순간들을 <출동CAM>에서 확인한다.

[변호사들] 여기저기 민폐 논란! 별별 사건
           CH) 스키장이 된 도로? 
           CH) 호의일까, 오지랖일까 
           CH) 비행 중 벽이 뚫렸다? 
           CH) 일본 지진, 허위 정보 가득 
           CH) 죽은 반려견이 돌아왔다! 

 다양한 사건을 법의 시각으로 풀어보는 <변호사들>! 첫 번째 이야기, 한 남성이 스키를 타고 있다. 그런데 장소가 스키장이 아닌 도로다? 게다가 남성의 뒤로 차가 늘어서 있는데. 과연 도로에서 스키를 타도되는 걸까? 두 번째 이야기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인 사진에 관한 내용이다. 눈이 내린 다음 날, 창밖을 내다본 글쓴이. 한 이웃이 빗자루로 자신의 차량 위에 있는 눈을 쓸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하지 말라고 소리쳤지만, 이웃은 오늘 밤, 영하로 내려가면 눈이 얼어붙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