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나누면 행복-함께 사는 세상 희망프로젝트 홈페이지로 가기
321회 2017년05월24일  고화질
 ▮ 사랑아리랑 <선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입원 중인 정대(12)는 소아암 병동에서 엄마의 간호를 받으며 지내고 있다. 다운증후군을 갖고 태어난 정대는 4학년 겨울 방학이던 2016년 1월에 백혈병을 진단받고 지금까지 투병 중이다. 골수성 백혈병과 림프구성 백혈병을 모 두 가지고 있는 정대는 독한 항암제로만 버틸 수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퇴원 후 경 과를 지켜보던 지난 2월, 또다시 백혈병이 재발하고 말았다. 정대는 다시 독한 항암 치료로 병마와 싸울 수밖에 없는데. 재발한 백혈병의 경우 예후가 좋지 않아 가족들 의 시름이 더 깊어지고만 있다. 이런 정대의 사연을 듣고 국내의 한 재단과 야구단 이 야구선수가 꿈인 정대에게 시구를 부탁하게 되는데. 정대는 과연 힘찬 시구를 선 보일 수 있을까?
▮ 현장&이슈 <오색빛깔 꽃차가 피었습니다!>
경기도 광주의 한 장애인보호작업장. 마리골드, 팬지, 금잔화 등 화사한 꽃이 한가 득 피어있는 이곳에는 특별한 꽃차소믈리에들이 있다! 바로 발달장애인 꽃차소믈리 에~ 본격적인 꽃 수확 철을 맞아 작업장에서는 식용 꽃을 재배가 한창이었는데~ 매 년 직접 거름을 뿌리고, 밭을 갈고, 모종을 심으며 꽃을 재배하는 발달장애인들! 손 으로 일일이 딴 꽃잎은 햇빛에 말려 덖는 과정을 통해 꽃차로 완성된다. 장애인들의 사회성과 자립성을 키워주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꽃차 소믈리에 교육! 다양한 체험 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책임감을 키워 나가며 하루하루 긍정적으로 변화되 고 있다는 장애인들. 장애인들의 향긋한 꿈이 꽃피는 5월의 작업장으로 지금 찾아가 본다!
▮ 나눔&피플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아기천사의 합창>
서울의 한 복지관 앞, 양손 한가득 장을 봐온 사람들이 모였다! 무슨 일로 이곳에 모 였나 했더니~바로 복지관 어르신들의 합동 생일잔치를 준비하기 위해 모였다고. 2004년, 온라인에서 봉사활동의 뜻이 있는 이들이 모여 결성한 봉사단 ‘아기천사의 합창’은 매주 보육원, 지역 아동시설, 장애인시설, 노인복지관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 해 다양한 나눔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생일상에 올라갈 미역국, 각종 전, 다양 한 음식을 직접 준비하느라 분주한 봉사단원들은 잔치 분위기를 한껏 내는 데도 여 념이 없었는데! 이날, 어르신들과 이야기꽃을 피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봉사단. 따 듯한 사랑을 실천하는 이들을 지금 만나러 가보자.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