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저녁 홈페이지로 가기
2200회 2024년02월16일
1. [이 맛에 산다] 딸기밭에 넝쿨째 굴러온 사위

 오늘의 주인공을 찾아간 곳은 충남 논산의 한 딸기 농가. 이곳에 40년 동안 딸기 농사를 짓고 있는 박형규(71), 정혜숙(68) 부부가 살고 있다. 부부는 일반 딸기보다 더 크고 달콤한 킹스베리는 물론, 복숭아 향과 맛이 나는 신품종 딸기인 홍희도 키우고 있다. 딸기 철을 맞아 한창 바쁜 나날을 보내는 부부. 이런 두 사람에겐 큰 고민이 있었으니. 고민의 정체는 다름 아닌 딸 박연아 씨(40)다. 
 평범한 여느 집처럼 스무 살에 대학을 가기 위해 집을 떠났던 딸. 이후 대학 졸업도 하고 해외에서 자리를 잡아 살고 있었는데, 3년 전 갑자기 도시를 뒤로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딸이 농사를 이어받는다고 하여 반가움 반, 걱정 반이었단다. 하지만 문제는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는데.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한 후 강아지를 자식처럼 끼고 살았다는 연아 씨. 부부는 
결혼은 선택이라 말하면서도 딸이 시집을 가지 않을까 매일  전전긍긍하고 있었단다. 
 반쯤 딸의 결혼을 포기하고 있던 어느 날! 갑자기 집에 들어온 것처럼 남자 친구의 존재를 깜짝 발표한 딸. 게다가 올해 결혼을 하기로 했다는데~ 남자 친구의 정체는 아버지 형규 씨에게 딸기 농사 교육을 받던 오정민 씨(38)! 교육장에서 딸기 공부가 아닌 사랑을 키웠단다. 알콩달콩 1년 동안 연애를 하며 결혼까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는데. 
 예비 신랑인 정민 씨를 천사라 부르고 세상에서 가장 잘생겼다고 생각한다는 사랑꾼 연아 씨. 이런 사랑꾼의 면모는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것이란다! 50년 전, 아내와 연애를 하며 100통이 넘는 러브레터를 썼다는데. 그 중에서는 8장이 넘는 편지도 있을 정도라고!
 딸기보다 더 달달한 향을 뽐내고 있는 사랑꾼 가족.  그들의 일상을 이 맛에 산다에서 만나보자.

2. [김대호의 주말N] 해운대에서 펼쳐진 국밥과의 전쟁

 특별한 주말을 즐기기 위해 찾은 곳은 부산 해운대! 양평 상남자 김 차장, ‘살아있네~ 살아있어’를 외치며 한 끼 전쟁을 치르러 왔는데. 하필 가는 날이 장날이라 부산까지 내려온 북극발 냉동 한파로 입도 손도 꽁꽁 얼었단다. 이럴 때일수록 뜨끈한 돼지국밥 한 그릇이 간절한 법! 설렁탕과 비교했을 때, 마치 비포장도로를 내달리는 반항아 같은 맛의 돼지국밥은 부산에 왔으면 꼭 먹어줘야 하는 ‘남바 완’ 소울 푸드인데. 그중에서도 두 가지 버전의 돼지국밥으로 식객들 입맛을 사로잡은 곳이 있단다. 아나운서계의 미식가 김대호 아나운서가 국밥 두 그릇을 두고서 본격 맛 비교에 들어갔는데~ 돼지국밥의 원조라 불리는 
맑은 고깃국을 재현한 돼지국밥은 살코기로만 육수를 내어 맑고 시원한 맛이 일품! 항정살, 가브리살, 오소리감투 등 다섯 가지 부위의 고명을 푸짐하게 올려 그야말로 산더미가 따로 없단다. 뿐만이랴, 사골로 우려낸 진한 국물의 돼지국밥에는 탱글탱글한 제주산 오겹살이 고명으로 들어가, 오겹살구이 집인지 돼지국밥집인지 착각할 정도라고. 또한 두 국밥 모두 따로국밥과는 달리 토렴을 거쳐 육수의 간이 밥알에 푹 배어 더 꿀맛이라는데! 여기에 미식가들만의 먹팁~ 새우젓 대신 명란젓을 함께 곁들여 먹으면 맛의 신세계가 열린단다. 양평 상남자도 반하게 만드는 소울 푸드 만나러 부산으로 떠나보자!

3. [저 푸른 초원 위에] 한복에 병풍까지? 콘셉트 장인 부부가 떴다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사랑하는 우리 임과 한평생 살고 싶다”는 모든 사람을 위한 <저 푸른 초원 위에!> 이번에는 텐트 위 펼쳐지는 겨울 별장을 찾아 나섰다. 경기도 가평 유명산 자락에는 캠핑에 진심인 분들이 지은 겨울 별장이 있다는데. 주인공은 바로 김경복(43), 김유미(38), 김다온(12) 가족이다. 4년 전 캠핑을 처음 시작하며 덜컥 카라반부터 샀다는 경복 씨 가족. 그해 겨울 장박까지 도전하며 올해 3번째 겨울 별장을 지었다는데! 처음에는 카라반에 반해 캠핑을 시작했지만, 여름을 제외하고 오히려 텐트 안에서 보내는 일상에 매료돼 장비를 하나, 둘 사기 시작했다는 두 사람. 
지금은 텐트만 무려 10동이 넘고, 장비만 해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늘었단다. 특히 동계에는 카라반은 침실로, 텐트는 거실로 사용한다는데. 매주 콘셉트가 바뀐다는 게 특징이란 사실! 핼러윈부터 크리스마스, 설날까지 뭐하나 허투루 준비하는 게 없이 제대로 구색을 갖춰 준비한다는 부부. 이번에는 다가오는 설날을 맞이해 병풍부터 오색찬란한 천, 그리고 이불, 식탁보까지 제대로 꾸몄다는데. 의상 역시 한복으로 제대로 갖춰 입어 콘셉트 장인 부부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단다. 이 가족들의 특별한 겨울 별장을 <저 푸른 초원 위에>에서 만나보자! 

4. [커피 한잔할래요?] 에스파 뮤비 촬영지로 유명한 핑크 하우스

 유명한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