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홈페이지로 가기
178회 2022년07월31일
1. 교육부총리의 거짓말

 논문 표절과 투고금지, 아들의 고액 입시 컨설팅, 그리고 만취 운전으로 적발되고도 처벌받지 않은 수상한 재판, 여기에 ‘조교 갑질’ 의혹까지. 대통령이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고 했던 바로 그 장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얘기다. 박 장관은 의혹이 터져 나올 때마다 사과는커녕 법적 대응 운운하며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을 내놨고, 이 해명들은 오히려 파장을 키우고 있다. 
 첫 ‘투고금지’ 의혹이 나왔을 땐 ‘투고금지’ 받은 적 없다고 했다가, 실제 투고금지 사실이 확인되자 그런 의미가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스트레이트>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반박 자료까지 냈다. 하지만 2번째 투고금지 사실이 확인되자 이번엔 ‘자진 철회’한 거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그런데 ‘자진 철회’했다는 건 사실일까? 당시 박 장관이 제출했던 ‘소명서’를 확보했다. 
 박 장관 측은 아들의 고액 입시 컨설팅 보도에 대해서도 적극 부인했다. 상담해준 사람은 있는데,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 며칠 뒤 국회에선 그 학원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스트레이트>는 장남의 ‘학생기록부 첨삭 내역’에 이어 차남의 ‘컨설팅 기록’을 추가로 확보했다. 각종 의혹이 터져 나올 때마다 박 장관이 내놨던 거짓 해명들을 꼼꼼히 따져봤다.

2. 윤석열 정부의 이유 있는 추락

 윤 대통령의 오랜 지인으로 알려진 강원도의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이 대통령실에 채용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아버지는 지역 선관위원이고, 아들은 윤석열 캠프에 1천만 원을 후원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자신이 압력을 넣어 대통령실에 들어간 거라고 해명하며 논란은 더 커졌다. 비슷한 사적 채용은 한 건에 그치지 않았다. 윤석열 정부의 인사 난맥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출범 석 달도 안 된 윤석열 정부가 휘청이고 있다.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추월하는 이른바 ‘데드 크로스’를 어느 정부보다 빨리 맞닥뜨렸다. 인사 문제, 영부인 리스크, 의사소통 방식, 당내 갈등 등 원인은 여러 가지가 꼽힌다. 더 큰 문제는 노무현 정부의 대북송금 특검이나 이명박 정부의 광우병 사태 같은 대형 사고가 없었는데도 지지율이 끊임없이 하락했다는 점이다. 스트레이트가 당선 이후 현재까지 실시된 1백 개가 넘는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해 윤석열 정부 지지율 하락의 진짜 이유를 분석했다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