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MBC 100분 토론 홈페이지로 가기
1042회 2024년02월13일
설 연휴를 기점으로 총선을 앞둔 정치권의 움직임이 빨라졌다. 명절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 제3지대의 4개 세력이 ‘개혁신당’으로 합당을 선언했고, 양당은 공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윤석열 대통령의 KBS 신년대담을 두고 여야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여론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총선 전까지 여론조사 흐름 속 민심을 읽어보는 백분토론의‘월간여론’에서는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총선 판세의 변수를 짚어본다.

대통령 신년대담, 여론에 미치는 영향은? 
설 연휴를 맞아 실시한 MBC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59%, 긍정평가는 36%로 집계됐다. 30%대 박스권 지지율이 유지되는 모양새다. 2월 9일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 결과, 2월 둘째 주 대통령 긍정평가는 39.2%로 한 주 전보다 1.9%p 올랐다. 한편, 지난 7일 KBS에서 방송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대담에서는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논란과 관련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면 문제, 좀 아쉬웠다’‘선거를 앞둔 시점에 정치공작’이라는 발언이 있었다. 대통령의 신념대담이 여론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제3지대 통합, 선거구도 변화 이끌어낼까? 
MBC 여론조사 결과, 4월 총선에서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냐는 질문에 36%가 민주당에, 35%가 국민의힘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 지지율은 6%, 이낙연 공동대표의 새로운미래는 2%에 그쳤다. 제3지대 합당이 이루어지기 전 실시된 조사인 만큼 현재 여론에 신당통합의 효과는 반영되지 않았다. 양당에 대한 지지율이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에서 제3지대 통합이 새로운 변수로 확장될 수 있을까? 

속도 올리는 여야 공천 작업, 향방은? 
설 연휴 이후 국민의힘은 공천 면접에 들어가고, 더불어민주당도 하위 20% 현역의원 명단을 개별 통보를 앞둔 등 본격 총선 체제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은 당 지도부 요청에 따라 중진 의원들이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있는 이른바 ‘낙동강 벨트’에 재배치됐고 민주당은 하위 20% 명단 발표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양당 공천 과정은 순탄하게 진행될 지, 총선 결과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100분토론 ‘총선 D-57, 설 민심 어디로?’는 오늘 (13일) 저녁 11시 30분에 방송된다.


[여론조사 개요]
조사의뢰 : MBC 
조사기관 :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조사대상 :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표본수 : 전국 1,001명 
조사방법 :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이용 전화 면접
응답률 : 17.8%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3.1% point 
질문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여론조사 개요] 
조사의뢰 : 에너지경제신문
조사기관 : 리얼미터
조사대상 :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표본수 : 전국 2,011명 
조사방법 : 무선(97%) 유선(3%) 자동응답 전화조사
응답률 : 3.6%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2.2% point 
질문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