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사랑은 아무도 못말려 홈페이지로 가기
117회 2006년06월21일  일반 고화질
술을 마신 은민(이영아)은 태경(홍경민)을 만나러 집으로 가지만 태경부(백일섭)와 
마주친다. 태경부는 은민을 한심하다고 꾸짖고 외면하려하지만, 은민은 서운하고 힘
든 마음을 감추지 않는다. 이를 지켜본 태경은 은민에게 미안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다.

영민(최규환)은 은민부(현석)와 은민모(박원숙)가 집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
을 보고는 씩 웃는다. 모른척 하던 영민은 은주(최정윤)에게 말하고, 은주는 은민부
인줄 모르고 궁금해한다. 

태희(윤해영)는 기훈(이현우)과 희수(조윤희)가 작업실에서 함께 나오는 모습을 지
켜보고는 무너지는데...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