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여우야 뭐하니 홈페이지로 가기
1회 2006년09월20일  고화질
남성성인잡지 쎄시봉의 기자인 병희(고현정)는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 주몽 세트

장을 배경으로 한 음란한 기사를 쓰고 있다. 병희는 의욕적으로 키보드를 두드리며 

혼자서 연기까지 하다가 거울 앞에 서서 이런저런 포즈를 취해 보기도 한다. 그 때 

사무실에 들어선 희명(조연우)은 병희의 모습을 보고 놀라고, 한 발 늦게 상황을 안 

병희는 머리를 쥐어뜯는다. 여행에서 돌아온 철수(천정명)는 누나의 집을 찾지만 다

른 사람의 집으로 바뀌어 있고, 갈 데가 없는 철수는 병희의 집 담장을 뛰어넘어 제 

집처럼 자연스레 들어간다. 저녁 찬거리를 사들고 귀가한 병희는 누군가가 샤워하

는 소리에 깜짝 놀란다. 



화가난 승혜(안선영)는 철수를 향해 비디오 테이프를 집어 던지고,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철수는 비디오가게 쪽문에 연결된 창고 같은 공간을 주거겸 작업실로 쓰게 된

다. 준희(김은주)는 패션쇼 무대 리허설에서 병각(손현주)에게 심한 말을 듣고, 병각

은 나가는 준희를 훑어 보더니 다시 대기하라 한다. 산부인과를 처음 찾은 병희는 이

상한 자세로 진찰을 받아야 하자 비명을 지르고, 자궁근종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고 

눈이 동그래진다.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