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오만과 편견 홈페이지로 가기
17회 2014년12월23일  고화질
선택의 기로에 선 동치(최진혁)는 마음을 정하고
냉혹한 현실에 부딪혀 크게 좌절한 열무(백진희)는 
홀로 검찰 국장 이종곤(노주현)을 찾아가는 결단을 내린다.
 
민생안정팀은 사건을 요란하게 일단락 짓고 한숨 돌리지만
그것도 잠시, 다시 폭풍 같은 진실이 다가 오는데..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