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4016회 2022년08월9일
[바로보기] 이순신 생가터가 서울 한복판에? 

지난 7월 27일 개봉한 영화 ‘한산’이 박스 오피스 1위의 자리를 차지하며 흥행의 가도를 달리고 있다. 한산도 대첩을 소재로 하는 이 영화를 본 관객들은 피가 뜨거워졌다, 애국심이 충전됐다는 등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덩달아 이순신 장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순신의 생가터가 서울 한복판에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이순신은 1545년 서울 건천동에서 태어났는데 이곳은 현재 2030세대들에게 ‘힙지로’로 불리는 을지로 인근이다. 직접 찾아가 본 생가터엔 작은 표석이 자리했다. 그런데 아무도 관심 없을 줄 알았던 표석이 꽤 깨끗하다. 그 이유는 인근 신문가판대를 운영하는 이정임 씨의 헌신이 있었던 것.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만 혼자 37년 동안 매일 표석을 닦고 매년 제사를 지내왔다. 사실 이정임 씨 외에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순신 장군을 기리는 사람들이 있다. 많은 역사학자와 함께 연구하여 정확한 위치에 생가터 안내판을 설치한 서경덕 교수, 국가표준영정 속 이순신 장군이 아닌 이순신 장군의 용모를 연구하여 피규어를 만드는 김세랑 작가까지. 다시 주목 받고 있는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를 <오늘아침>에서 취재했다. 

[SNS 탐험대] 영업방해로 돈 버는 유투버

① 영업방해로 돈 버는 유투버 
충북 청주 한 식당에서 영업을 방해한 20대 유튜버 주 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주씨는 식당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통해 업체명이 노출되었고, 일부 시청자들이 업체로 ‘전화 테러’를 했다. 받으면 끊는 식의 장난 전화에 주문 전화는 받을 수 없었고 손님들은 계속되는 벨 소리로 불편함을 호소했다. 주 씨와 시청자들의 ‘전화 테러’는 이번뿐만이 아니었다. 취재 결과 다른 가게에서의 ‘전화 테러’ 방송을 볼 수 있었다. 재미를 위해 자영업자를 고통 받게 하는 유튜버와 시청자들의 행태를 취재했다. 

② 공원 운동기구, 누가 만들었나?  
집 근처 공원과 산책로를 걷다 보면 한 번쯤은 마주쳤을 운동기구들. 어딜 가든 비슷한 모습의 야외 운동기구들이 발전하고 있다. 사용자의 체중만으로 이용할 수 있었던 기존 기구는 중량을 조절할 수 있는 헬스장 형 기구로 변신했다. 이 기구를 이용한 시민은 “요즘 헬스장에 가지 않고 이곳에서 운동한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어린이를 위한 기구도 등장했다. 힘차게 돌린 페달에서 만들어진 전기가 기구에 움직임을 주는 자가 발전 놀이기구이다. 어린이들은 물론 부모님까지 함께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20여 년 전 우리 곁에 등장한 스토리부터 발전된 모습까지, 시민들의 건강을 돕는 공원 속 운동기구들을 소개한다.

③ 강아지랑 KTX 탔는데 벌금 40만 원?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KTX 옆자리에 강아지 태웠다가 벌금 40만 원 넘게 내서 억울‘하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반려동물과의 동반 탑승에 대한 공지사항이 없어 유아 좌석을 하나 더 구매한 뒤에 탑승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를 본 직원이 ‘성인 가격으로 표를 끊어야 했다’며 부가운임으로 성인 요금의 10배를 징수한 것.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의가 아닌데 10배는 과하다’는 의견과 ‘표를 끊기 전 물어봤어야 했다‘는 의견으로 반응이 갈렸다. 한편 코레일 측은 공지사항에 반려동물과의 동반 탑승 설명이 있다‘고 설명했다.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는 요즘, 반려동물과 함께 KTX를 타는 법을 알아봤다.

[지금 현장은] 녹조와 전쟁 중, 낙동강 이대로 괜찮을까?

영남의 물을 책임지는 낙동강. 하지만 8개의 보를 설치한 뒤부터 강물의 색이 푸른빛에서 초록빛으로 변했다고 한다. 모래로 이루어져 있었던 강바닥은 펄로 바뀌었고 펄에서는 하수구 냄새가 나는 상황. 환경활동단체의 조사 결과 보가 생기기 전 여름철에 3급수였던 낙동강 수질이 지금은 4~6급수까지 떨어졌다는 것! 그 근거로는 강바닥 펄에서 4급수 지표 생물인 실지렁이와 붉은 깔따구 유충을 찾을 수 있다고. 이런 조사 결과들이 나오자 영남 시민들은 수돗물과 식수의 안전성도 걱정된다고 한다. 피해는 이뿐만 아니다. 올 2월 환경단체에서는 농산물의 독소 농도를 검사한 결과, 녹조 독소가 검출됐다고 밝혀 낙동강 물로 농업용수를 써야 하는 농민들의 걱정이 크다. 또한 낙동강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오던 어민들은 해상시위까지 벌이며 삶터를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모두 빠른 해결을 원하며 요구하는 것은 ‘보의 수문 개방‘. 하지만 환경부는 계속해서 수문 개방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현재 낙동강의 상태는 녹조가 심각해서 초록색 페인트를 풀어둔 것 같은 색을 띄고 있는데. 녹차라테를 연상시키는 색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