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4400회 2024년02월28일
[바로보기] 1) 옆집에 난 불, 피해 막는 방법은?
           2) 무제한 교통카드 출시 한 달, 현재 점수는? 

1) 옆집에 난 불, 피해 막는 방법은?  
지난 25일, 강원도 춘천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 속에 갇혀 미처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70대 집주인. 이웃 주민들이 소화기로 초동 진화에 나섰고, 재빠른 대처 덕분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화재 신고 후 골든타임은 7분 이내. 따라서 화재 초기에는 소화기 한 개가 소방 펌프차 한 대만큼의 위력을 갖는다고 소방관은 말한다. 하지만 도시와 달리 농촌 지역은 노년층이 많아 대피도 쉽지 않고 소방서와 거리가 있어 초기 대응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 최근 3년간 전라북도 내에서 화재로 숨진 36명 중 22명이 60세 이상 노인이었다. 화재 발생 시 초동대응이 재난으로 가는 길을 막는 중요한 예방책. 일반인들이 초동 대응할 수 있는 상황과 대처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2) 무제한 교통카드 출시 한 달, 현재 점수는? 
지난달 서울시에서 첫 선을 보인 기후동행카드.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6만 장을 넘겼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혜택을 보지 못하는 시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사용 할 수 있는 지역이 제한적이고, 교통편에 따라 적용 여부가 제각각이라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것. 서울시는 기후동행카드 사용 가능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지만, 아직 인천과 경기 일부 지역에만 협약을 맺어 얼마나 진전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를 두고, 서울시와 경기도 양측의 의견이 팽팽히 엇갈리고 있는 상황. 특히 5월 경기도에서 더 경기 패스가 출시될 예정이라 진통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많이 탈수록 이득이라 현재 기후동행카드의 주 이용층은 기존에 주로 대중교통을 타던 젊은 승객들. 자차를 타고 출퇴근하던 중장년층의 이용률이 늘어야 기후동행카드의 본래 취지에 맞는 것이 아니냐는 전문가의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기후동행카드 출시 한 달, 문제점과 대책을 <바로보기>에서 함께 짚어본다.

[기획취재] ‘애 낳을 곳이 없다’ 임산부는 어디로? 

지난 8일, 24시간 응급의료가 가능했던 부산의 한 산부인과 중점 병원에서 분만 진료를 중단했다. 5년 사이 분만 건수가 20% 가까이 줄어 어쩔 수 없이 분만 진료를 중단할 수밖에 없었단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가장 당황스러운 건 바로 산모들이었다. 당장 출산이 임박해 온 한 산모는 부산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이 병원에서 첫째를 낳았고, 둘째 역시 해당 병원에서 출산 예정이었다. 그런데, 출산을 두 달 앞두고 분만이 중단되면서 갑작스럽게 전원을 알아봐야 했다. 하지만, 막달이 다가온 산모를 받아주는 병원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고 한다. 문제는 병원을 찾아도 산후조리원을 찾는 게 하늘의 별 따기였다. 인기 있는 조리원은 이미 9월까지 예약이 다 차 있는 상태다 보니 한 달 동안 산후조리원을 알아봤다고 한다. 산모들은 부산에서도 유명한 병원이 분만을 포기한다는 소식에 저출산이 심각함을 느꼈다는데, 그도 그럴 것이 해당 병원은 부산에만 3개를 운영하며, 부산에서 마지막까지 분만 진료를 하겠다며 산부인과에 대한 책임감을 표방했다. 하지만, 심각한 저출산으로 인한 적자를 버티지 못하고 오는 5월 또 다른 분원조차 분만 진료를 포기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분만을 하는 산부인과가 전국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는 것. 분만 건수가 줄면서 버티지 못하는 병원과 아이를 낳고 싶어도 편히 낳을 수 없는 현실을 <이슈 추적>에서 취재했다.

[SNS탐험대] 1) 사장님이 6명? 떡볶이 가게의 영업 비밀
             2) 김 수출액 1조 원, 왜 잘 팔릴까? 

1) 사장님이 6명? 떡볶이 가게의 영업비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매콤 달콤한 간식, 떡볶이. 간식으로도 식사대용으로도 좋은 떡볶이인데, SNS에서 아주 특이한 가게가 포착됐다.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구로시장. 북적북적한 시장 풍경 속 바로 그 떡볶이 가게를 발견했다. 맛집답게 손님들이 모여 있는데, 가만 보니 빈자리가 있는데도 한 코너에만 옹기종기 모여 있는데. 사장님이 6명이라 각자 원하는 코너에 서서 주문하고 떡볶이를 먹는다는 손님들. 이렇게 주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처음에는 7명의 떡볶이 사장님이 각자 포차를 운영했지만, 뜻을 모아 점포를 얻게 됐다고 한다. 세월이 흘러 지금은 사장님이 6명으로 줄어들었지만, 찾아주는 손님들은 여전하다고. 학창 시절 떡볶이를 즐겼던 손님들은 이제는 자녀와 함께 찾는 추억 속 떡볶이집이 됐다. 같은 재료와 조리법이지만, 조금씩 맛이 다르다는데. 그 비밀은 바로 양념장! 거기에 사장님들만의 손맛이 더해져 묘하게 맛이 다르다고 한다. 입맛에 맞는 떡볶이를 골라 주문할 수 있는 6인 6색 떡볶이 가게를 에서 만나봤다.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