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3967회 2022년05월31일
[내일뉴스] 치솟는 물가에 긴급대책 발표! 내일은?

인천 소래포구항, 한편엔 조업을 나가지 못한 어선이 많이 보인다. 이유는 치솟는 기름값. 지난해 9월만 해도 리터당 800원대 안팎이던 면세유 가격이 8개월 새 1.5배 가까이 폭등했다. 어민들은 한번 조업을 가면 소라, 낙지 등을 잡아 약 50만원의 수익을 내지만, 25만원을 기름값으로 사용하고 인건비 등을 빼고 나면 적자가 나다 보니 아예 조업을 포기한다고 한다. 이렇듯 치솟는 물가로 인해 달라진 풍경은 또 있다. 원자재 값이 폭등해 점심값도 덩달아 상승한 것. 이 때문에 런치와 인플레이션을 합친 ‘런치플레이션’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로 인해 직접 도시락을 싸오거나, 저렴한 점심 메뉴를 찾는 사람들이 늘었단다.상황이 이렇다보니 어제 정부는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긴급 대책을 발표했다. 밀과 대두유, 돼지고기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품목들의 수입관세를 한시적으로 없애기로 한 것. 식자재 원가를 낮춰서 먹는 물가부터 안정시키겠다는 건데, 과연 내일 물가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아봤다.

[TV신문고] 파헤쳐진 마을 도로, 땅 주인이 왜?

세종시에 위치한 작은 마을, 이 곳 주민들에게 날벼락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데, 40년 동안 잘 다니던 마을 통행로가 부서져 버린 것. 주민들은 집을 이어주는 도로가 막히자 차로 1분이면 될 거리를 우회해서 7~8분에 걸려 도착한다고 하소연 했다. 게다가 고령자가 많은 마을 특성상 노인들의 산책로로 이용되던 곳이 파헤쳐지니 동네 노인들의 산책거리도 짧아졌다는데. 도로가 왜 이렇게 부서져 버린 걸까? 막힌 통행로는 사실 주인이 있는 땅이었던 것. 땅주인이 소유권을 주장하며 도로를 굴착기를 대동해 부셔버린 것이다. 40년 동안 주민들의 통행로가 되어주던 도로가 하루아침에 부서져버린 상황에 주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해 하는데. 땅주인도 나름의 사정은 있단다. 자기 땅을 지자체에서 허락도 없이 도로로 만들어버렸다는 것. 그래서 자기 땅이니 원상태로 돌려놓은 것이라고 주장 하는데. 주민들은 당장 통행로가 막히자 불편함 때문에 땅주인과 대화와 합의를 원하지만 땅주인은 대화를 거부하는 상황. 세종시에서는 이런 땅주인에게 말일까지 도로를 원상복구 하라고 명령을 내려놓았다. 40년 동안 얼굴을 맞대고 지내던 이웃 간에 벌어진 황당한 사건. <오늘아침>에서 취재했다.  

[알고 계십니까] 우리 가족 치아 건강법, 연령별 체크포인트 / ‘심봤다’ 100년 넘은 산삼

1) 우리 가족 치아 건강법, 연령별 체크포인트 
11살과 14살, 두 딸을 둔 박은화(43) 씨는 요즘 딸들의 치아 건강에 고민이 많다. 11살 작은딸 혜빈이가 치아 관리 요주의 시기이기 때문!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시기에 치열이 삐뚤어질까 걱정이라고. 14살 큰딸은 부정교합이 왔지만 성장교정이 가능한 시기가 지나 치료가 필요한 상황. 그래서 더욱 11살 혜빈이의 치아 상태가 걱정된다고. 한편, 엄마 은화 씨 역시 평소 잇몸이 시리고 자주 아픈 증상을 겪고 있었는데. 모녀의 치아 건강, 괜찮은 걸까? 혜빈이는 현재 치아에 큰 문제는 없으나 이 시기 치열이 고르지 않을 경우 덧니나 과잉치가 생겨 평생 쓸 영구치를 뽑아야 할 수도 있어 정기적인 치과 진료가 필요하단다. 한편, 엄마 은화 씨는 초기 치주염 진단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40대부터는 두 명 중 한 명이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지만 양치질을 잘못된 방법으로 하거나 너무 많이 하게 되면 잇몸에 무리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평생 관리해야 하는 치아 건강, 아이부터 어른까지 나이대별 치아 관리법을 알아봤다. 

2) ‘심봤다’ 100년 넘은 산삼
지난 22일, 소백산에서 발견된 한 산삼의 나이가 주목받고 있다. 무려 100살이 넘게 추정되고 있기 때문인데, 그렇다면 산삼의 나이는 어떻게 알 수 있는 걸까? 아직 과학적으로 정확한 나이를 계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지만, 나이테를 보고 나무의 나이를 가늠하듯 산삼에 남은 흔적을 보고 대략의 나이를 추측해볼 수 단다. 줄기와 뿌리 사이 부분인 산삼 머리인 뇌두의 길이, 갯수, 압착된 정도 등을 고려해 산삼의 나이를 알아본다고. 해당 방식을 적용해 이번에 발견된 소백산 산삼의 나이를 추정해보면 약 105~106년 정도가 나오는데 그 값어치는 무려 1억을 호가한다. 심마니들 사이에서도 보기 드물다는 100년 된 산삼! 오래도록 국민의 영약이자 산의 보물로 불려온 산삼의 모든 것을 알아봤다. 

[지금 현장은] 쓸모없이 방치됐던 폐공간의 변신

충북 옥천의 경부선철도 폐터널 안에서는 표고가 자라고 있다. 터널 안 17-18도의 온도가 표고가 자라기에 적합하기 때문. 보통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하는 표고는 10일 정도가 소요되지만 터널 안에서는 그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