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생방송 오늘 아침 홈페이지로 가기
3971회 2022년06월7일
[이슈추적] 범죄의 표적 된 무인점포, 점주는 괴로워 

지난 5월 30일, 울산의 한 무인점포에서 일어난 사건. 새벽에 걸려온 다급한 전화에 매장을 찾은 점주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천장부터 바닥까지 매장 전체가 새하얀 무언가로 뒤덮여 있었기 때문! 현장은 진열해놓은 과자가 안 보일 정도로 난장판이었다. 매장 CCTV를 확인해보니 새벽 2시경, 헬멧과 후드티로 얼굴을 가린 수상한 남성 둘이 나타났다. 자동결제기를 부수고 절도를 시도하던 중 발각돼 현장에서 경찰을 맞닥뜨린 남성들은 매장에 비치된 소화기를 집어 난사했다. 매장을 희뿌옇게 만든 남성들, 도주로를 확보하려 했던 걸까? 하지만 결국 현장에서 검거되고 만다. 목격자에 따르면 본인들이 뿌린 소화기 분말액에 의해 본인들이 질식할 뻔 했다고. 검거된 남성들은 중학교 3학년생들로, 이날에만 울산 전역의 무인 매장 5곳을 들러 현금 47만 원을 절도했다. 이들이 타고 다닌 오토바이는 번호판이 없어 오토바이 절도까지 의심되는 상황. 경찰은 현재 이들을 특수절도, 준강도죄로 조사 중이다. 소화기 테러 일주일 후 매장엔 아직도 하얀 분말이 남아 일부 제품은 아예 판매가 불가해 점주가 입은 피해금액만 약 70만 원이다. 하지만 아직 그 어떤 보상이나 사과도 받지 못하고 있다. 한편, 2021년 1월~9월 간 무인 매장에서 일어난 절도 검거 건수만 1604건. 소액 결제가 주로 이뤄지다보니 도난 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매장도 많고 가입 후 절도사건이 일어난다 해도 피해 금액보다 보상 절차가 까다로운 상황. 사람이 없다는 점을 노려 절도, 방화, 무전취식 등 범죄의 표적이 돼 수난 시대를 겪고 있는 무인점포 점주들의 호소를 담았다. 

[TV신문고] 동네서 ‘묻지마 폭행’, 여전히 두려운 피해자  

지난 4월 2일 오후 9시. 수원 팔달구에 사는 한 부부가 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모르는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CCTV 영상 속에는 40대 남성이 여성을 폭행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그 남성은 부부의 뒤로 접근해서 갑자기 아내의 머리를 손으로 가격했는데. 임신 상태인 피해자는 갑자기 일어난 사건에 매우 충격을 받아 경찰을 불렀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가해자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이 정신질환이 있으며 조현병을 진단 받았다고 이해해 달라고 했다. 문제는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동네 주민들은 해당 가해자가 두 달 전 처음 본 사람을 폭행을  한적 있다고 증언했다. 가해자의 평소 행동을 살펴보니 이상한 점이 목격됐다. 그는 지나가는 여성마다 얼굴을 빤히 쳐다보거나 지나가는 시민들을 쫓아가 불안감을 조성하는 행동을 했는데. 가해자를 보호하고 있는 어머니는 아들이 정신질환으로 약을 복용했다가 약을 중단하자 증세가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본인이 더 잘 보살피겠다고 했지만 피해자는 가해자가 동네를 돌아다니고 있어서 여전히 불안하다고 호소하는 실정이다. 가해자가 정신질환이라 형사처벌을 받지 않거나 감형될까 걱정하고 있는데. 범죄를 저지른 정신질환 환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폭행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은 무엇인지 알아봤다. 

[SNS탐험대] 내 피를 줄‘개’! 생명을 나눠주는 헌혈견들

강아지도 사고가 나거나 빈혈이 생기면 사람처럼 수혈 받아야 한다. 그 때문에 동물병원에서는 혈액이 필요한 상황에 자주 처하는데, 아픈 친구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피를 나눠준다는 헌혈견들이 있단다! 첫 번째 주인공은 인천에 사는 5살 골든리트리버 ‘호야’다. 65kg 초대형견인 호야는 매년 생일마다 헌혈해서 올해까지 벌써 4번째 헌혈을 마쳤다. 하지만 모든 반려견이 호야처럼 헌혈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특히 강아지 헌혈은 한 번 할 때마다 약 330cc 이상을 채혈하기 때문에 주로 25kg 이상의 대형견들이 헌혈할 수 있고 헌혈 전 건강검진을 통해서 건강에 이상이 없는 반려견만 헌혈을 진행할 수 있다. 채혈한 한 팩의 혈액은 소형견 4마리를 살릴 정도의 양이 된다. 덕분에 평소 무섭다고 인식되었던 대형견들의 인식도 좋게 바뀌는 중이라고 한다. 그리고 또 신기한 점은 강아지들도 혈액형이 있어서 수혈할 때 혈액형이 일치해야 한다. 그 때문에 희귀한 혈액형은 항상 구하기 힘들고 빠르게 구하지 못해서 죽는 경우도 생긴다. 희귀 혈액형을 가진 8살 사모예드 ‘미호’는 아픈 친구를 돕기 위해 두 번이나 긴급 헌혈에 출동했다. 반려견들이 이렇게까지 헌혈을 하는 이유는 아픈 친구들을 돕기 위함도 있지만 바로 공혈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국내 반려견 혈액의 90%는 공혈견이 담당하고 있는데 이 공혈견은 주인도 없이 철창에 갇혀 평생을 피만 뽑히다 죽는 운명의 강아지들이다. 주인의 보살핌 아래 안전하게 헌혈하는 헌혈견들이 점차 늘면 공혈견들을
◁ 이전 목록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