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교양
다큐플렉스 홈페이지로 가기
62회 2023년12월25일
푸바오의 ‘판생’, ‘판춘기’ 질풍노도의 시간
  2023년 11월 13일, 푸바오가 사고를 쳐 뉴스에까지 출연했다. 판다월드 야외 방사장 뒷편 울타리를 타넘는 ‘월담’이라는 돌발 행동으로 ‘외출 금지’ 조치를 당한 것이다. 그 소식이 알려지자, 차라리 ‘출국 금지’를 시켜달라는 누리꾼들의 요청이 쇄도했다. 
  2023년 7월 7일, 엄마 아이바오가 푸바오의 동생을 출산했다. 맙소사, 이번엔 쌍둥이다. 동생들이 태어나기 전까지 할부지의 사랑을 독차지 했던 푸바오는 쌍둥이 동생들 육아로 바빠진 할부지에게도 거리감을 두는 듯 행동했다. 
  판다의 일생, '판생'에도 통과의례는 있는 법. 만 세 살이 지난 2023년 가을부터 푸바오는 전과 다른 행동들을 보인다고 한다. 사람으로 치면 십대의 나이, 사춘기에 접어든 모양이다. 푸바오는 지금 ‘판춘기’라는 질풍노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며 어른 판다로 성장하고 있을까?

국내 1호 ‘K-판다’ 푸바오
2020년 7월,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들어 하던 시기에 태어나 많은 이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선물해 주고 있는 K-판다, 푸바오. 아빠 러바오와 엄마 아이바오 사이에서 출생한 푸바오는 국내 최초의 자연 번식 아기 판다다.
  태어날 때 몸무게는 고작 197그램. 120킬로그램의 어미에게서 나왔다고 하기엔 너무 작고 가냘픈 모습이었다. 판다의 임신 기간은 보통 네다섯 달로 매우 짧다. 새끼 판다가 다른 포유류에 비해 미성숙한 상태로 태어나는 이유다. 하지만 엄마 아이바오와 강철원 사육사의 살뜰한 공동 육아 덕분에 푸바오는 핑크색 꼬물이에서 검고 하얀 털복숭이 아기 판다로 하루가 다르게 성장했다.
  생후 100일, 드디어 이름이 생겼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의 ‘푸바오’는 자라면서 제 이름처럼 많은 이들에게 행복을 전하는 보물이 된다.

푸바오 할부지와 ‘국민손녀’
  푸바오의 출생부터 성장 과정을 함께 하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는 직접 카메라를 들고 바오 가족의 일상을 담고 있다. 할부지의 시점으로 소개하는 영상의 인기 덕에 푸바오는 ‘국민 손녀’로 등극했다. 
  푸바오는 관람객들과의 만남이 끝난 ‘퇴근 시간’에 내실로 들어가는 것을 싫어해 해질 무렵이면 사육사들과 전쟁같은 눈치 게임을 펼친다. 퇴근하자고 어르고 달래면 자는 척 하고, 들어가는 척 하다가 도망가고, 사육사에게 안겨 퇴근할 때는 안다리 걸기 작전으로 버틴다. 푸바오는 할부지와의 퇴근 전쟁을 즐기는 듯 보인다. 하지만 나날이 뚠뚠해지는 푸바오를 번쩍 안아 퇴근시키는 실랑이는 사육사에게 고된 작업이다.
  때론 ‘사람보다 더 사람 같다’는 평을 듣는 ‘용인 푸씨’ 푸바오. 누리꾼들을 열광케 하는 푸바오의 다양한 표정과 예측 불가한 변화무쌍한 행동은 판다가 야생 동물이고, 맹수라는 사실을 잊게 만든다.

[고해상도 푸바오 설명서]
- 좋아하는 것 : 할부지, 할부지 장화, 할부지의 스마트폰, 할부지에게 마사지받기, 할부지와의 팔씨름, 할부지표 워토우, 누워서 대나무 먹기, 나무 꼭대기에서 잠자기, 흙밭에서 뒹굴기(누룽지굽기)
- 싫어하는 것 : 퇴근, 더위, 호박, 구충약, 할부지 잔소리
- 특이사항 : S그룹 명예 사원증 발급 받은 역대 최연소 직원, 별명 부자(푸공주, 푸데렐라, 용인 푸씨, 푸짜렐라, 푸장꾸, 푸룽이, 푸뚠뚠, 용인시 털주먹, 뚠빵이... 계속 생성 중)

그러나 아무리 예쁘고 사랑스러워도 푸바오는 반려동물이 아니다. 36년차 베테랑 사육사인 강철원 할부지는 농담처럼 사육사는 464가지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이라 말한다. 아이바오의 양육과 푸바오의 성장을 위해 어버이의 마음으로 온갖 헌신을 마다하지 않으면서도, 이들이 야생에서의 습성과 본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보존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배어나는 사육사 할부지와 곰 손녀 푸바오의 교감과 애정은 반짝이며 빛난다.

용인 판다월드의 VVIP 바오 가족들. 누리꾼들은 하루 종일 먹고 자고 투닥거리고 장난치느라 바쁜 이들의 일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 자체로 무해한 해독제가 된다 말한다. MBC <푸바오TV, 전지적 할부지 시점> 2부작을 통해 마음에 소장하고픈 푸바오의 사랑스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이전 목록 다음 ▷